:::(주)쏘코:::

 
작성일 : 13-02-26 17:07
LED조명 교체사업, 경제성 논란에 휘말려
 글쓴이 : (주)쏘코
조회 : 3,824  

 

LED조명 보급정책, 경제성 논란에 휘말려

성남시 신청사 LED조명기구 교체에 시민들 ‘경제성 없다’ 지적


정부가 공공기관의 에너지 이용 합리화를 위해 추진 중인 공공청사 조명 30%의 LED 교환정책이 ‘경제성 논란’에 휘말렸다. 경기도의 한 지방자치단체가 시청사에 설치된 조명 가운데 30%를 LED조명기구로 교체한데 대해 해당 지자체 주민들이 “30년을 넘게 써야 원가가 나오는데 굳이 LED조명기구로 교체해야 했느냐”면서 “실효성이 없는 행정”이라고 지적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LED조명기구 교체로 ‘경제성 논란’에 휩싸인 곳은 경기도 성남시이다. 지난 2월 23일 일부 언론의 보도를 통해 알려진 바에 따르면, 성남시는 지난해 4월 에너지 절약을 이유로 2억9000여만원의 예산을 투입, 사무실 전체에 설치된 조명기구 3724대 가운데 982대를 LED조명기구로 교체했다.
이에 대해 성남시 관계자는 “이번 청사 조명기구 교체는 공공기관 에너지 이용 합리화 추진에 따른 지식경제부 고시 제2011-154호에 의해 공공청사 30% LED 교환정책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밝히고 “LED조명기구 교체는 사무실 조명의 30%인 982조를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기존 형광등과 전력소비를 비교하면 1대 당 20W의 전력 절감효과가 있었다”고 말하고 “교체된 982대의 시간당 절감소비전력은 19KW이며 1일(12시간) 절감소비전력은 235KW로 1년에 7만500KW의 전기사용량 절감효과가 있으며, 전기료는 약 760만원이 절감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LED조명기구 교체에 대해 일부 성남시 시민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남시 시민 서모(43세)씨는 “에너지절약 차원에서 전기사용량이 적은 조명기구로 교체하는 것은 맞지만 준공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청사 내 조명기구를 수억원을 들여 교체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말하고 “처음 설치할 때 에너지 절약형 조명기기를 설치하고도 시설물을 교체해 예산만 낭비하는 것이 아니냐”며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시민 김모(51세)씨는 “30년을 넘게 써야 원가가 나오는데 아무리 의무적인 교체라 하더라도 실효성이 있는 행정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고 한다.
현재 정부는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 공공기관의 조명 가운데 30%를 LED조명으로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정부의 목표는 2020년까지 공공기관의 조명 30%를 LED조명으로 교체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지방자치단체들도 청사 등 공공기관의 조명 30%를 LED조명으로 교체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렇지만 이번 성남시의 경우처럼 지자체 청사의 LED조명 교체에 대해 “경제성이 없는 것이 아니냐”면서 불만을 나타낸 사례는 거의 없었다. 
그러나 이번 성남시 청사의 LED조명 교체를 둘러싸고 ‘경제성 논란’이 불거져 나옴에 따라 앞으로 공공기관의 조명 30%를 LED조명으로 교체하는 것에 대해서 “과연 얼마나 에너지 절감 효과가 있고, 얼마나 경제성이 있는 것이냐”하는 주민들의 문제제기가 잇따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성남시가 이번에 982대의 LED조명기구 설치에 투입한 비용 2억9000여만원을 연간 절감되는 전기료 약 760만원으로 나누면 38.15란 숫자가 나온다. 이것은 설치비용을 회수하는데 38.15년이 걸린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 요즘 LED조명기구를 공급하는 업체들이 보장하는 제품의 수명은 대체로 5만 시간 내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중배 大記者
ceo@koreanlighting.com